오색시장 ‘깔끔 음식업소 만들기’ 공모사업 선정

일반음식점 6개, 즉석 판매점 3개, 제과점 1개 등 9개 업소 대상

입력시간 : 2020-07-29 13:50:05 , 최종수정 : 2020-07-29 13:50:05, 장현숙 기자
장날을 맞은 오색시장.

경기도가 전통시장의 식품위생 수준 향상을 위한 추진하는 ‘2020년 깔끔 음식업소 만들기공모사업 대상에 오산시 오색시장이 선정됐다.

 

깔끔 음식업소 만들기사업은 전통시장 내 식품취급업소를 대상으로 업소별 맞춤형 자문을 통한 시설과 위생장비를 개선하자는 추지를 담고 있다.

 

사업 대상으로 업소로 선정되면 위생적인 식품 조리·판매 환경을 조성하도록 시설개선비를 최대 300만원까지 지원받는다.

 

올해 사업에는 오색시장 내 일반음식점 6개소, 즉석 판매 제조점 3개소, 제과점 1개소 등 총 9개 업소가 선정됐다.

 

선정된 업소는 시설(천정, 내벽, 바닥, 환기시설, 화장실), 위생장비(쇼케이스, 자외선 살균기) 등의 보수 비용 중 80%(최대 300만원)를 지원받을 수 있으며 나머지 20%는 영업자가 부담해야 한다.

 

시는 오는 8월부터 시설개선 전문 컨설턴트를 활용한 맞춤형 컨설팅을 진행한 후 시설 개·보수 등을 추진하고 사업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깔끔 음식업소 만들기 사업으로 전통시장 내 식품취급 업소와 음식점 위생환경이 더욱 개선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시민이 안심하고 찾을 수 있는 전통시장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s ⓒ 미디어마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장현숙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인천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