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군기 용인시장, “깨끗한 수돗물 안전관리 총력 다할 것” 지시

입력시간 : 2020-07-23 17:19:40 , 최종수정 : 2020-07-23 17:19:40, 최영석 기자
23일 백군기 시장이 용인정수장을 긴급 방문해 정수공정을 확인하고 있다.<사진=용인시청 제공>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하도록 시설과 수질 안전 관리에 총력을 다해달라"


백군기 용인시장은 23일 처인구 모현읍 용인정수장을 긴급 방문해 이같이 말하며 시민들이 안심하고 깨끗한 수돗물을 사용하도록 안전관리에 총력을 다할 것을 지시했다.


이날 백 시장은 24시간 수돗물 공급 운영시스템을 조종하는 중앙제어실을 시작으로 먹는 물 검사를 하는 실험실과 여과지, 응집‧침전지 등을 차례로 이동하며 정수장의 전 처리공정을 꼼꼼히 살폈다.


특히 타 시군에서 유충이 발견된 여과 공정을 세심히 점검했다. 


시 관계자는 “우리 시 정수장은 유충이 발견된 타 시군과 달리 활성탄과 모래 등으로 여과하는 데 활성탄의 특성상 2~3일마다 세척해야하기 때문에 유충 발생 가능성은 없다”고 말했다.


백 시장은 “수돗물은 생활에 필수적인 만큼 시민들이 우려하지 않도록 엄격히 관리할 것”이라며 “110만 시민들이 안심하고 사용하도록 안전한 수돗물 공급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시는 지난 16일 일부 지자체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견된 직후 지속해서 관내 정수장과 배수지 등 모든 수도시설을 점검하며 안전에 주력하고 있다.


23일 백군기 시장이 용인정수장을 긴급 방문했다.<사진=용인시청 제공>


Copyrights ⓒ 미디어마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영석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민원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