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프리미엄 ‘포레나’, 내달 순천·9월 양평 공급

입력시간 : 2020-07-22 08:32:06 , 최종수정 : 2020-08-02 10:51:07, 조아라 기자

한화건설은 프리미엄 브랜드 ‘포레나’를 적용한 아파트를 전남 순천(8월)과 경기 양평(9월)에 선보인다고 14일 밝혔다. 포레나는 한화건설이 지난해 론칭한 이후 6개 분양단지 연속 ‘완판’과 미분양 ‘제로(0)’로 화제가 되고 있는 주거브랜드다. 특히, 각 공급지역에서 역대 최고 경쟁률을 기록하거나 미분양 관리지역이었던 경남 거제와 충남 천안에서도 완판을 이뤄 내는 등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한화건설은 포레나 브랜드로 순천과 양평에 처음으로 공급하는 만큼, 차별화된 디자인과 상품을 적용해 각 지역의 랜드마크 아파트로 완성할 계획이다.

포레나 순천(조감도)은 순천시 서면 선평리 337-3 일원에 들어서며 지하 2층∼지상 18층, 아파트 9개 동, 613가구 규모다. 주택형(전용면적 기준)은 △84A㎡ 246가구 △84B㎡ 265가구 △101㎡ 67가구 △119㎡ 35가구로 구성돼 있으며, 오는 8월 분양할 예정이다. 포레나 순천은 동천 및 강청수변공원을 접한 쾌적한 자연환경으로 지역 내에서 높은 기대를 받고 있다. 순천IC, KTX 순천역 등이 인근에 있어 교통망이 우수하며 홈플러스, 하나로마트, NC백화점 등의 이용도 편리하다. 특히 동천을 중심으로 포레나 순천 인근에 새 아파트들이 새로운 주거타운을 형성하고 있어 미래가치도 기대되고 있다.



9월 분양 예정인 포레나 양평은 양평읍 창대리 650-2 일원에 들어서며 지하 2층∼지상 24층, 7개 동, 총 438가구(예정) 규모다. 주택형은 전용면적 59∼84㎡로 모두 선호도가 높은 중소형 아파트로 구성돼 있다. 포레나 양평은 반경 1㎞ 이내 경의 중앙선 및 KTX 양평역과 양평 버스터미널이 있어 우수한 교통환경을 자랑한다. 또 양평동초등학교, 양평고 등이 인근에 있다.

한화건설 관계자는 “순천과 양평은 규제지역이 아니어서 비교적 자유롭게 청약할 수 있는 곳”이라며 “하반기에 순천과 양평에 이어 수원, 인천 등지에서 계속 분양을 이어 나가 올해 포레나 단지 2만 가구를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의 010.2003.4477 

www.avyt.ba.ro

Copyrights ⓒ 미디어마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조아라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더불어사는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