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지원 100조원 투입 "두배 확대"...기업자금+금융안정

입력시간 : 2020-03-26 13:48:23 , 최종수정 : 2020-03-26 16:58:09, 이호진 기자

코로나19 지원 100조원 투입 "두배 확대"...기업자금+금융안정



정부가 코로나19 지원 100조원 이상을 투입한다. 기업자금 지원 공급규모를 583000억원으로 확대하고 주식시장·회사채시장· 단기자금시장 등 금융시장 불안요인에 대응할 수 있는 418000억원 규모의 펀드·자금이 마련된다.

정부는 24일 대통령 주재 제2차 비상경제회의를 개최하고 '코로나19 관련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을 논의·발표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자금애로 해소와 금융시장의 확고한 안정 유지를 위해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을 100조원 이상 규모로 확대한다. 이는 제1차 비상경제회의시 50조원 이상에서 두 배로 늘어난 금액이다.



우선 취약 실물부문에 대한 정책금융 공급규모가 583000억원으로 확대된다.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에 292000억원을 지원하고 대기업을 포함한 중소·중견기업 자금지원에는 291000억원을 투입한다. 소상공인 긴급 경영자금에 12조원을 신규롤 공급하는 것을 비롯해 중소기업·소상공인 대상 특례보증에 55000억원, 소상공인 등 연체채권 매입(캠코)과 채무조정 지원에 2조원을 지원한다.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대출은 212000억원 규모로, 신용취약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보증공급도 79000억원으로 확대한다.

회사채·단기자금시장 안정화를 위해 20조원의 채권시장안정펀드를 가동한다. 회사채, 우량기업CP, 금융채 등이 투자 대상으로 4월초 본격 매입을 시작한다. 원활한 회사채 발행을 위한 정책금융 지원에는 41000억원을 지원한다. 코로나 피해대응 회사채 발행지원(P-CBO) 67000억원에 이어 22000억원 규모의 회사채 신속인수제도를 시행한다. 특히 산업은행이 기업의 회사채 차환발행분 19000억원을 직접 매입할 수 있도록 한다. CP 등 단기자금시장 안정 지원에는 7조원을 지원해 증권사 유동성에 5조원을 지원하고 우량기업 시장성 차입에 2조원을 지원한다. 채권시장안정펀드를 통해 지원하되, 채안펀드 지원 이전이라도 산은·기은을 통해 선매입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주식시장 수요기반을 확충한다. 증권시장안정펀드를 107000억원으로 조성하면서 증시수요기반 확충을 위한 세제 지원을 진행한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이번 대책을 속도감 있게 집행하되, 지속적으로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정책을 보완해나가겠다" "적극적인 자금 집행을 제도적으로 뒷받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식산업센터뉴스/ 편집장 이호진(tedi71@hanmail.net)


Copyrights ⓒ 미디어마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호진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지식산업센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