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장관 주재, 국방부 확대 방역대책본부 회의 개최

입력시간 : 2020-02-22 10:39:57 , 최종수정 : 2020-02-22 10:44:01, 서문강 기자

국방부는 220일 제주 해군부대에서 코로나19 첫 양성반응자가 발생함에 따라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오늘 오후 9, 각 군 참모총장을 비롯하여 국방부 주요직위자와 함께 국방부 확대 방역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군내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논의하였다.

 

이 자리에서 정경두 장관은 각 군의 건의를 받아들여 222일부터 전 장병의 휴가, 외출, 외박, 면회를 통제하기로 결정하였다.

 

다만, 전역 전 휴가 및 경조사에 의한 청원휴가는 정상 시행하고, 전역 전 휴가를 앞둔 장병들은 부대에 복귀하지 않고 전역할 수 있도록 휴가일정을 조정하기로 하였다.

 

아울러 국방부는 제주 해군부대에 대해 다음과 같은 조치를 시행하였다. 현재 해당 병사는 1차 검사결과 양성이 확인되어 제주대 병원 음압병상에 입원하였다. 이와 함께 해당 부대는 접촉자를 확인하고 전 부대원에게 마스크 착용 등의 예방조치를 시행하였다. 또한 부대 내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서 자체적으로 접촉자들은 격리조치 중에 있으며 역학 조사 결과에 따라 후속 조치를 실시할 예정이다.

 

회의에서 정경두 장관은 “‘코로나 19’가 군 내부에 확산되지 않도록 질병관리본부 등 관련 기관과 긴밀하게 공조한 가운데, 특단의 방역대책을 강구할 것을 지시하였고, 상황의 엄중함을 인식하고 안정적으로 부대를 지휘하면서 군사대비태세 유지에도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하였다.


Copyrights ⓒ 미디어마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문강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코스미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