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 ‘예산소위 전북 배제 규탄 피켓시위 국회 로텐더홀 계단 앞에서 열어’

입력시간 : 2019-11-18 21:25:55 , 최종수정 : 2019-11-18 21:25:55, kbtv12 기자

- 공평과 정의를 위해 예결 소위원회 구성 바로잡아야

- 전북의원 예결소위 합류 요청 관철되지 않을 시 농성 계획

 

<최채근 기자>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오늘 18() 1030분 국회 로텐더 홀계단 앞에 모여 피켓시위를 열었다. 이번 피켓시위는 국회 예산소위원회 위원 구성에 대한 전북지역의원 배제에 대해 문제의 심각성을 알리고 이를 바로잡고자 진행됐다.

 

정동영 대표는 공평과 정의는 국회에서 강물처럼 흘러야 하며, 예결소위원 15명 구성에 대해 지역 대표성과 각 정파별 대표성이 안배되어야 함을 강조했는데, 공평과 정의를 위해 예결 소위원회 구성을 시정 해 줄 것을 촉구했다.

 

민주평화당 정동여 대표, 조배숙 원내대표, 박주현 최고위원, 김종배, 김종구,

서진희 최고위원, 이관승 사무총당 등 지도부 30여 명과 바른미래당 정운천 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국회 로텐더홀 계단 앞에서 예산소위 전북 배제 규탄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조배숙 원내대표는 국가의 예산은 국민들의 예산이며,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에 예결 소위원회 위원 구성에 문제제기를 했으나, 아직 아무런 소식이 없음에 갑갑함을 느낀다고 토로하고 교섭, 비교섭단체 안배는 굉장히 중요한 문제이며 하루빨리 전북의원의 예결소위 합류를 촉구했다.

박주현 최고위원은 15명 중 전북 지역구 의원, 전북 출신 의원이 단 한 명도 들어가지 못함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이 책임져야 할 문제라고 꼬집어 지적을 하며, 이번 문제에 대해 비교섭단체 몫으로 한 명을 관철하거나, 더불어민주당 의원 내에서 전북의원으로 교체할 것을 주문했다. 특히 오늘과 내일 사이 전북의원 한 명이 예결소위 합류가 관철되지 않을 경우 농성에 돌입을 예고하며 강력한 의지를 피력했다.

 

이번 피켓시위에는 정동영 대표, 조배숙 원내대표, 박주현 최고위원, 김종배, 김종구, 서진희 최고위원, 이관승 사무총당 등 지도부 30여 명과 바른미래당 정운천 의원이 참석했다.

기사제보 cg4551@daum.net

한국의정방송TV

 




Copyrights ⓒ 미디어마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kbtv12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한국의정방송TV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