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초록여행, 제주지역 서비스 확대

기아차, 두리함께 18일 협약체결 11월부터 매주 금~일 초록여행 제주 서비스 시행 이용예약은 초록여행 사이트에서 진행, 차량은 두리함께 보유 카니발 이지무브 특장차량 제공

출처: 그린라이트

입력시간 : 2019-11-18 15:48:15 , 최종수정 : 2019-11-18 15:48:15, ynpnews 기자
노계환 기아자동차 CSR경영팀장, 이보교 사회적기업 두리함께 대표이사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10월 21일 -- 기아자동차 초록여행은 18일(금) 장애인 전문여행사 두리함께와 장애인 제주여행 활성화를 위한 ‘초록여행-제주서비스’ 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식은 그동안 수도권(서울, 성남)과 영남권(부산), 호남권(광주), 충청권(대전), 강원권(강릉) 등 내륙중심으로 운영되던 초록여행이 ‘국내여행의 꽃’이라 할 수 있는 제주지역까지 확대 운영함으로써 교통약자들의 이동권을 높이고, 무장애여행에 대한 만족감을 향상시키기 위해 이루어졌다.

이를 위해 기아차는 초록여행 홈페이지를 통한 예약시스템을 운영하며, 두리함께는 휠체어를 이용하여 차량에 승차 가능하도록 특수 제작된 ‘카니발’ 차량과 제주공항 픽업&드랍 서비스를 제공한다. 추후 사업 방향에 따라 다양한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기아차 초록여행은 2012년 6월 시작한 사회공헌사업으로 경제적 여건이나 이동의 자유 측면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교통약자들의 이동권 향상을 위해 노력했다. 출범 이후 현재까지 약 7년간 약 5만 명의 장애인가족의 여행 기회를 제공했다.

두리함께는 접근 가능한 여행의 기준을 만드는 무장애여행 전문 콘텐츠 그룹으로 2015년도에 설립되어 관광약자를 위해 장애유형별로 특화된 전문 여행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사회적 기업이다.

이 협약에 따라 11월부터 매주(금~일) 제주로 떠나는 장애인가정의 여행이 제공된다.

초록여행-제주서비스를 이용할 장애인가정은 초록여행 사이트에서 간단한 회원 가입 후 예약신청을 하면 된다. 예약은 선착순이며, 가정 당 최대 4인으로 구성되어야 한다. (차량 내 일반석 최대 3명, 휠체어석 최대 1명 가능)

◇초록여행 제주서비스 요약

-서비스 시작: 2019년 11월부터 매주 금~일요일(2박3일)
-예약: 초록여행 홈페이지
-제주공항 도착/출발 기준: 09:00 ~ 17:00(두리함께 직원 픽업&드랍)
-이용 가능인원: 최대 4명(일반석 최대 3명+휠체어석 최대 1명)

기아차는 기아차의 사회공헌활동은 사회구성원에게 실질적 도움이 되길 바라는 진심, 진정성 있는 노력으로 초록여행 제주여행 서비스를 제공한다며 이번 협약식을 통해 두리함께와 협력하여 제주지역에서도 꾸준히 장애인의 이동권을 지원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두리함께는 이번 협약식을 통해 그 동안 제주여행에 어려움을 겪었던 장애인분들에게 제주도만의 아름다움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된 것 같아 매우 기쁘다고 전했다.

그린라이트 개요

사단법인 그린라이트는 기아차 초록여행의 실행 파트너다. 그린라이트는 모든 사회구성원이 자유롭게 자신의 삶을 선택할 수 있도록 물리적인 장벽 뿐만 아니라 심리적 장벽이 부서질 수 있도록 사회구성원의 이동권을 지원하고 있다.

그린라이트: http://www.grlight.kr
초록여행: http://www.greentrip.kr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Copyrights ⓒ 미디어마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ynpnews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연합포털뉴스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