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 전용 시설 ‘꿈꾸는 예술터’ 1호점 전주서 개관

폐산업시설→창의력 중심·미래형 문화예술교육 공간으로 탈바꿈

입력시간 : 2019-11-05 15:25:48 , 최종수정 : 2019-11-05 15:25:48, 미디어마실 기자

전북 전주에 폐산업시설을 미래형 문화예술교육 전용 공간으로 바꾼 ‘꿈꾸는 예술터’ 1호점이 마련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전주시와 함께 5일 오후 2시 문화예술 전용 시설 ‘꿈꾸는 예술터’ 1호점을 개관했다고 밝혔다.


자료제공=문화체육관광부 (전주 팔복예술공장 조감도)


‘꿈꾸는 예술터’ 1호점은 기존 폐산업시설인 ‘팔복예술공장’을 재단장한 시설이다. 이곳은 ▲유아와 청소년 특화 예술교육 공간인 ‘예술활동관’ ▲단체 예술 활동과 공연·전시·영화 상영 등을 할 수 있는 ‘다목적예술관’ ▲‘자료보관소’ 등으로 구성됐다.


개관식에는 문체부 김용삼 제1차관과 김승수 전주시장, 학생, 문화예술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그동안 문화예술교육의 한계로 지적됐던 실기·기능 위주의 교육, 건강·취미·직업교육 및 공연·전시 관람에 편중됐던 예술 활동에서 벗어나 창작 기반·창의력 중심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미래 사회 변화와 발전에 대비한 기술-장르 융합형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자료제공=문화체육관광부 (전주 ‘꿈꾸는 예술터’(B동~D동) 조성 현황)


또한 지역 문화예술인과 교육가들이 협력하고 소통할 수 있는 거점으로서 학교 교육과정과 연계한 문화예술교육을 보다 안정적으로 실시하고 새로운 기술을 활용한 창의 융복합 예술교육 콘텐츠를 연구·개발하며 교육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개관으로 그동안 전용 시설이 없어 청소년 수련관, 생활문화센터, 도서관 등의 시설을 활용해 제한적·한시적으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데 그쳤던 지역과 학교의 문화예술교육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게 됐다.


앞으로 초중등 창의적 체험 활동과 자유학년제 관련 프로그램 지원 등도 강화돼 학교 밖 생활 속 문화예술교육이 더욱 빠르게 정착될 것으로 보인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정부는 앞으로도 문화예술이 일상에 뿌리내려 국민들이 문화예술을 충분히 누리고 지역사회가 더욱 건강하게 소통하며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문화예술교육 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꿈꾸는 예술터’ 조성 사업은 지난해 시범 사업으로 전주, 성남 등 2곳이 신규 추진됐으며 내년부터 2022년까지 총 10곳이 추가 조성될 계획이다.



Copyrights ⓒ 미디어마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미디어마실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