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기후변화 대응 '열대·아열대 라이브 콘서트' 개최

아열대 작목을 미래 신성장 소득작목 연구·지도·행정 등 통합 컨설팅단 구성

전남농기원, 기후변화 대응 아열대 과수 산업화 착수

입력시간 : 2019-10-31 17:39:29 , 최종수정 : 2019-10-31 17:39:29, 미디어마실 기자

기후변화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고 아열대 작목을 미래 신성장 소득작목으로 육성하기 위한 토론회 '열대·아열대 라이브 콘서트'가 개최돼 관심을 모았다.


전남 해남군은 30일 군 농업기술센터 대강당에서 지역 과수농가와 도 농업기술원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후변화 대응 열대·아열대 라이브 콘서트를 개최했다.




전라남도 농업기술원과 군 공동 주최로 전남지역 최초로 개최된 이번 행사는 기후변화에 따른 농업환경 변화와 국가 정책 방향, 농업 대응 등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에서는 전남도의 아열대작목 육성 방향과 현황, 군의 아열대 과수 단지 조성 사업을 소개하고 과종별 전문 연구원의 연구 동향 발표와 함께 농가 컨설팅 등이 진행됐다.


군은 지구온난화에 따라 이미 아열대 기후에 속해 있는 지역으로 바나나, 애플 망고, 만감류 등 아열대 작물 재배면적이 전남도 내 최대인 125㏊로 아열대 기후변화 관문 역할을 하는 곳이기도 하다.


행사에 참석한 농업인들은 다양한 아열대 과수에 대한 유용한 정보를 접하며 새로운 소득작목으로 부상하고 있는 아열대 과수에 대해 많은 관심을 드러냈다.


명현관 군수는 "이번 행사를 통해 미래 우리 농업의 발전 방향을 제시하는 좋은 시간이 됐다"며 "앞으로 변화에 맞춰 아열대 작물 등 다양한 품목을 집중 육성해 농업인의 소득을 높이고 농촌에 희망을 불어넣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s ⓒ 미디어마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미디어마실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