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가렵고 분비물로 일상생활하기 불편하다면?

입력시간 : 2019-10-01 09:49:00 , 최종수정 : 2019-10-01 09:49:00, 미디어마실 기자

알레르기로 일상생활의 불편함을 호소하는 분이 많습니다. 특히 ‘결막염’은 봄과 가을에 쉽게 걸리는 질병으로, 바이러스나 꽃가루, 화장품 등 다양한 원인에 의해 발생합니다.



□  산출 조건(결막염)

     □  상병코드: H10 / 심사 연도: 2016~2018년 / 지급 구분: 지급(심사결정분)

     □  제공 :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시스템

         ※ 상병은 요양기관에서 청구명세서상 기재해 온 진단명을 토대로 산출

     □ 약국 조제 및 한방상병 제외입니다.

     □ 환자 수는 중복을 제거한 실 인원 수입니다.

        ※ 동일 환자가 연도를 달리하여 진료를 받은 경우와 연령이 바뀌는 경우에는 환자 수가 중복될 수 있습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10년부터 2018년까지 매년 400만 명 이상이 결막염으로 병원에 방문한다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조금 더 자세하게 살펴보면, 결막염은 전 연령에 걸쳐 발생하나, 2018년 전체 환자(467만 5758명) 중 약 36%(169만 5398명)가 50대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50대 이상 진료 인원 성별은 여성(104만 6338명)이 남성(64만 9060명)보다 많았습니다.


더욱이 결막염 역시 다른 안질환과 마찬가지로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1인당 진료비가 증가하는 양상을 보이며, 자칫하면 합병증으로 이어질 수 있어 평소 관리에 신경 써야 합니다.


외부에 노출되어 있어 염증이 생기기 쉬운 ‘결막’


결막은 눈꺼풀의 안쪽과 안구의 가장 바깥쪽을 덮고 있는 투명한 점막으로, 외부에 노출되어 있기에 외부 물질이 유입되기 쉬운데요. 바이러스나 세균, 꽃가루, 화학 성분 등이 결막에 염증을 일으킨 것을 ‘결막염’이라고 합니다.


원인에 따라 크게 3가지로 나뉘는데요. 세균과 바이러스, 진균이 원인이면 감염성이며 먼지와 꽃가루, 화장품 등이 원인이면 알레르기입니다. 마지막으로 화학 물질과 담배, 안약 등이 원인이면 독성 반응으로 구분합니다.



가려움과 분비물로 생활에 불편함을 초래하는 ‘결막염’


결막에 염증이 생기면 가려움과 눈곱, 이물감, 충혈, 눈꺼풀 부종 등이 증상으로 나타납니다. 가려움증은 주로 알레르기 결막염에서 동반되며, 분비물은 결막염의 원인에 따라 삼출성, 점액성 등 각기 다른 형태로 나타납니다. 만약 눈에 심한 통증과 눈부심 증상이 있다면 급성 녹내장이나 포도막염, 안와봉소염 등을 의심해봐야 합니다.


결막염은 원인이 다양하므로, 문진과 세극등현미경검사, 배양검사 등 다양한 검사를 통해 진단됩니다. 세균 결막염이라면 충분한 휴식으로 대부분 자연 치유되며, 증상에 따라 항생제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유행성 각결막염과 인두 결막염, 급성 출혈성 결막염(아폴로눈병) 등 바이러스 결막염은 전염성이 높아 외출을 삼가는 것이 좋습니다. 아울러 항생제 안약과 스테로이드 점안제, 얼음찜질 등 증상에 따른 치료를 해야 합니다. 알레르기 결막염은 계절이나 환경, 아토피피부염에 의한 것으로, 증상과 정도에 따라 항히스타민제나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제, 혈관 수축제, 부신피질호르몬제, 비만 세포 안정제, 부신피질 호르몬제 등을 사용합니다. 다만, 일부 경우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어 치료 시 주의가 요구됩니다.


결막염 치료 후 생길 수 있는 합병증


급성 세균 결막염이나 유행성 각결막염, 알레르기 결막염은 대부분 진단에 따른 적절한 치료로 회복되나, 드물게 합병증이 생길 수 있습니다. 시야가 흐려지는 각막혼탁은 수개월에서 수년 후 특별한 증상 없이 회복됩니다. 그러나 결막 염증으로 눈물을 만드는 세포가 손상돼 안구건조증이 생기거나, 각막궤양, 안검하수 등으로 실명에 이를 수도 있습니다. 그러므로 눈에 불편함이 느껴진다면 지체하지 말고 안과에 방문해 진찰을 받아야 합니다.


결막염 예방 방법


결막염은 손으로 전염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래서 언제나 손의 청결을 유지하고, 손으로 눈을 비비지 않아야 합니다. 또한 유행성 결막염이 극성일 때에는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을 피하고, 다른 사람과 수건이나 비누, 침구를 함께 사용하지 않아야 합니다.


알레르기 결막염을 예방하려면 평소 사무실과 가정 등 실내의 환기와 청소를 자주 하고, 꽃가루가 날리는 계절에는 되도록 외출을 삼가야 합니다. 부득이하게 외출한다면 안경이나 선글라스,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Copyrights ⓒ 미디어마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미디어마실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