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署, 선제적 드론 대테러 훈련으로 시민 안전에 앞장

경주경찰서 서장(이근우)

입력시간 : 2019-09-23 12:42:44 , 최종수정 : 2019-09-23 12:43:55, 이동훈 기자
한국안전예방협회,학교폭력예방신문,안방TV,학교폭력예방운동본부,안전한방송


최근 사우디 석유시설 드론 공습 및 고리원전 등 국가중요시설 주변에 미승인 드론의 비행으로 국민적 불안감이 높아가고 있는 가운데,


경주경찰서에서는 사우디 석유시설에 대한 드론 공습이전에 이미 월성원자력본부, 군부대 등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드론 테러에 대비한 훈련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으며, 올해 8월, 원전 주변의 드론 출몰 용의 장소에서 심야시간대 잠복 근무 및 112순찰을 강화 했다.  

  


동시에 지난 금요일까지 4차에 걸쳐, 월성원자력본부, 군부대, 원자력안전위원회, 산자부 등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주·야간 드론 식별 요령, 신고 접수 시 채증 방법, 기관별 수색·검거 훈련을 하였으며, 계속해서 취약한 점을 개선하는 한편, 월성원자력본부, 군부대 등 유관기관에 관련법령 해석 자료, 드론 종류별 제원 및 사진, 비행모습 동영상을 제공하였다.


더불어, 원전주변 3.7km 절대금지구역, 18.52km 비행제한 구역 임에도 이를 시민들이 알지 못하여, 월성원전과 경주시는 원전 주변에 현수막 및 입간판을 20여 개소에 설치하여, 드론 비행의 위험성을 알리고 있다.


경주경찰서 서장(이근우)는 “우리 경주는 국가적 관광도시이며 동시에 원자력 시설이 위치하고 있어, 드론 테러 관련 국민적 관심 및 우려의 목소리가 높은 상황이어서, 월성원자력본부, 군부대 등 유관기관과 지속적인 대테러 훈련을 실시하여 국민안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s ⓒ 미디어마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