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있는 하루] 역전식당

입력시간 : 2019-09-14 12:49:54 , 최종수정 : 2019-09-14 12:53:38, 정명 기자

 

 




역전식당




동인천역 앞 허름한 식당
늙은 할머니 둘이 
우거지탕을 시키면서
하나는 국물이 많게 우거지는 조금만
다른 하나는 우거지를 많이 넣고 국물은 적게

할아버지 한 명은 
갈비탕을 시키면서 
갈비는 두 대만 넣고
당면을 많이 넣어 
조금 싱겁게 해 달랜다. 

집에서도 저렇게 까탈스러우면
며느리한테 쫓겨날 것 같은 
쓸쓸한 노인들 곁에 앉아
잔치국수 한 그릇 
말없이 비우고 일어섰다.
기차보다 빠른 것이 세월이다.







Copyrights ⓒ 미디어마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정명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코스미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