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취업자 29만9000명 증가…18개월만에 최대폭

석달 연속 20만명대 유지…실업률은 3.9%로 0.2%p 상승

통계청‘7월 고용동향’발표... 청년, 고령 일자리 지원 등 정책적 노력 계속

입력시간 : 2019-08-14 15:39:04 , 최종수정 : 2019-08-14 15:39:34, 미디어마실 편집부 기자

지난달 취업자 수가 1년 6개월 만에 최대 폭으로 증가했다.

통계청이 14일 발표한 ‘2019년 7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취업자 수는 2738만3000명으로 작년 동기보다 29만9000명 늘었다.

증가폭은 2018년 1월 이래 가장 컸고, 5월 이후 석달 연속 20만명대를 유지했다.

올해 취업자 수는 1월에는 1만9000명 증가하는 데 그쳤지만 2월 26만3000명, 3월 25만명, 4월 17만1000명, 5월 25만9000명, 6월 28만1000명 늘어나며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2019년 7월 고용동향


15세 이상 전체 고용률은 61.5%로 1년 전보다 0.2%p 올랐다.

15~64세 고용률(OECD비교기준)은 67.1%로 전년동월대비 0.1%p, 청년층(15∼29세) 고용률은 44.1%로 0.5%p 각각 상승했다.

지난달 취업자를 산업별로 보면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14만 6000명, 7.0%), 숙박 및 음식점업(10만 1000명, 4.4%), 예술·스포츠·여가관련서비스업(6만 5000명, 14.6%) 등에서 많이 늘었다.



반면 제조업(-9만 4000명, -2.1%), 도매 및 소매업(-8만 6000명, -2.3%),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행정(-6만 3000명, -5.5%) 등에서 줄었다.

종사상 지위별로는 임금근로자 중 상용근로자가 43만 8000명 증가했으나, 임시근로자는 8만 7000명, 일용근로자는 3000명 각각 감소했다.

비임금근로자 중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가 11만 3000명 늘었으나,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는 13만 9000명, 무급가족종사자는 2만 4000명 각각 줄었다.

실업자는 109만 7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5만 8000명(5.6%) 증가했다. 40대에서는 감소했으나 60세이상, 20대, 30대, 50대에서 늘었다.

실업률은 3.9%로 전년동월대비 0.2%p 상승했다.


Copyrights ⓒ 미디어마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미디어마실 편집부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