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알기 쉬운 스마트폰 교실' 수강생 1만명 돌파

T월드 매장에 '어르신 스마트폰 강사' 떴다.

입력시간 : 2019-08-12 13:06:25 , 최종수정 : 2019-08-12 13:06:47, 이준우 기자

[미디어마실 / 이준우 기자]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지난 2018년 말부터 운영 중인 어르신 대상 '알기 쉬운 스마트폰 교실'에서 우수 수강자를 선발해 교육을 거쳐 스마트폰 강사(보조강사)로 활동하는 '다시, 봄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어르신 등을 대상으로 선보였던 '알기 쉬운 스마트폰 교실'에서 우수 수강자 중 7명이 교육 과정을 거쳐 이번에 '스마트폰 시니어 강사'로 변신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 T월드에서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스마트폰사용법을 강의하고 있다)


이번에 선발된 '시니어 강사' 7명의 평균 나이는 69.7세로, 이들이 근무하는 매장은 서울 영등포구를 비롯해 부산 양산시·대구 북구·광주 북구·천안시·전주시 등에 있는 총 6개다.

'시니어 강사'에 대해 어르신들의 반응은 호의적이다.

수강자들과 같은 눈높이를 갖고 있어 설명이 쉽고, 강의를 듣는 어르신들도 궁금한 점을 부담 없이 물어볼 수 있어 교육 효과가 크다는 평가다.

수강생들은 "매장 직원 선생님이 알려주는 속도나 말은 따라가기 어려울 때가 있는데, 시니어 강사는 우리가 따라 하기 쉽게 천천히 설명해주니 좋다"라며 눈높이 교육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또 시니어 강사들은 소정의 강사 활동비를 지급받아 일자리 창출 효과도 기대된다.

'알기 쉬운 스마트폰 교실' 수강생은 60대 이상 어르신이 76%를 차지하고 있으며, 한국에서 많이 사용하는 SNS·금융·생활편의 등 애플리케이션 사용법을 배우고자 하는 외국인 수강생도 있다.

'스마트폰 교실'에서는 스마트폰의 배경화면이나 벨소리 설정, 사진찍기 등 기초 기능부터 카카오톡, 인스타그램, 네이버 밴드 등 SNS나 유튜브 활용법 등을 강의한다.

또 어르신들이 매번 은행에 가지 않고도 계좌 잔액 확인·이체 등을 할 수 있는 금융 애플리케이션과 보이스피싱 예방법, 고속버스·기차 예매와 같은 교통편의 앱 활용법 등도 알려드리는 등 5G 시대에 정보 격차 해소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SK텔레콤은 또 스마트폰 교실을 수강한 어르신들에게는 치매 예방에 효과가 있는 인지강화훈련을 쉽고 편하게 도와드리는 챗봇 '뇌 건강 지킴이 새미' 서비스 이용권을 무료로 제공 중이다.


'뇌건강 지킴이 새미'는 연세대학교 HCI Lab 김진우 교수가 창업한 ㈜하이가 이화여자대학교 김건하 교수와 함께 만든 인지 강화 훈련 도우미 챗봇으로 기억력, 주의집중력, 계산능력 등 5개 영역의 인지강화 훈련을 대화형식으로 제공한다.

'알기 쉬운 스마트폰 교실'은 어르신 등 스마트폰 활용에 어려움을 겪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SK텔레콤 매장의 T매니저들이 무료로 스마트폰 활용 방법을 교육하는 사회적 가치 제고 프로그램이다.

2018년 말 54개 매장에서 시범 시행한 후 '19년부터 본격적으로 확대 시행해 8월 현재 전국 389개 대리점 및 지점 매장에서 교육을 시행하고 있으며, 수강생이 1만명을 돌파했다.

SK텔레콤 유영상 MNO사업부장은 "'알기 쉬운 스마트폰 교실'을 통해 디지털 정보격차 해소에 적극 나서는 것은 물론 새로운 직업인 시니어 강사 양성에도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Copyrights ⓒ 미디어마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준우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