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관광 활성화…16일간 고궁·종묘·왕릉 무료 개방

10~25일 광복절 기념기간 지정…덕수궁·창경궁 야간관람도 무료

입력시간 : 2019-08-08 16:26:34 , 최종수정 : 2019-08-08 16:26:59, 안성연 기자

[미디어마실 / 안성연 기자] 광복절을 맞아 국내관광 활성화를 위해 고궁과 종묘, 조선왕릉이 16일간 무료로 개방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10일부터 25일까지를 광복절 기념기간으로 정하고 경복궁·창덕궁·덕수궁·창경궁 등 4대궁과 종묘, 조선왕릉을 무료로 개방한다고 8일 밝혔다.


사진=문화재청 (창덕궁 부용지 주합루)


예년에는 광복절 하루만 궁궐 등을 무료로 개방했었다.

무료개방 기간에는 덕수궁과 창경궁 야간관람도 무료로 진행한다. 종묘는 관람 방식을 시간제 관람에서 자유 관람으로 바꿔 운영한다. 모든 궁능에서는 기존과 같이 문화재 안내 해설사의 해설을 들을 수 있다.


사진=문화재청 (창경궁 통명전)


다만, 창덕궁 달빛기행과 후원 관람 등은 별도로 예약하고 관람료를 지불해야 한다. 각 궁능의 정기휴일도 개방일에서 제외된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올해는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라 의미가 더욱 크다”며 “조선의 궁궐과 종묘·왕릉에서 임시정부와 광복절의 뜻을 기념하고 국권 회복의 역사적 의미를 돌아보는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고 밝혔다.




Copyrights ⓒ 미디어마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안성연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