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 거동불편 저소득 어르신에게 보행기 지원

전남도, 8일 신용회복위원회 등과 394대 전달식

입력시간 : 2019-07-09 09:36:29 , 최종수정 : 2019-07-09 09:36:48, 안성연 기자

[미디어마실 / 안성연 기자] 전라남도는 8일 도청에서 신용회복위원회, 사회보장정보원과 함께 전남지역 거동이 불편한 저소득 어르신에게 5천만 원 상당의 성인용 보행기 394대를 지원하는 전달식을 가졌다.

전달식에는 김영록 전남도지사, 이계문 신용회복위원회 위원장, 임희택 사회보장정보원장이 참석했다.


사진=신용회복위원회 (전라남도 내 어르신용 보행기 전달식에서 이계문 신용회복위원장(맨 왼쪽)이 김영록 전남도지사(가운데), 임희택 사회보장정보원장(맨 오른쪽)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성인용 보행기 지원사업은 신용회복위원회에서 금융회사의 법인카드 포인트를 기부받아 마련한 기금을 통해 이뤄진다.

사회보장정보원과 함께 올해 처음 시행하는 사회공헌사업으로 전국에서 고령화 비율이 가장 높은 전남을 지정해 추진하게 됐다.

이계문 위원장은 "위원회에서 서민들을 위한 사회공헌사업을 매년하고 있는데 올해 사회보장정보원을 통해 전남도에서 성인용 보행기 지원사업을 추진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과중한 채무나 신용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분들을 위해 한자리에서 서민금융상품, 채무조정제도 및 취업 연계 등 다양한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를 전남지역에도 목포와 순천에 운영하고 있다"며 "도움이 필요한 도민이 이용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홍보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김영록 도지사는 "어르신들에게 필요한 보행기를 도에 지원해줘 감사하다"며 "신용회복위원회에서 지원하는 목포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가 저소득층 신용대출과 금융채무 불이행자의 경제적 회생 등을 지원하고 있다는 것을 적극적으로 홍보해 정말 필요한 서민이 많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임희택 원장은 "앞으로도 저소득 취약계층을 위한 다양한 업무협약 등 민간 복지자원 연계 확대를 통해 사회적 가치 실현에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남도는 보행이 불편한 어르신의 거동불편 해소를 위해 2012년부터 지금까지 도 자체사업으로 성인용 보행기 7천580대를 지원했다.



Copyrights ⓒ 미디어마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안성연기자 뉴스보기